default_setNet1_2

꼼수?

기사승인 2019.10.1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강인규 시장의 시정운영 방식을 놓고 일부에서는 “차라리 잘됐다”라는 평가가 있는 반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만 하면 저런 식으로 반격 아닌 반격을 꾀하는 것도 앞으로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들이 나돈다.

생뚱맞는 이야기이지만 최근 명절선물로 지역농산물 구매를 하지 않은 점, 그리고 지난번 수의계약 500만원 이하라는 초강수를 두는 것을 두고 벌어진 일이라면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나주시가 발주하는 각종 구매 및 용역, 그리고 개발사업에 대해 나주시는 최대 2천만원까지 수의계약으로 해오던 방식을 버리고 과감하게 500만원 이하로 축소하는 강수를 뒀다.

일부 언론에서 수의계약으로 특정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일자 사전에 특혜시비를 차단하겠다는 취지로 사실상 수의계약 자체를 없애버린 셈이다.
결국 수의계약을 통한 지역업체의 당연적 권리인 순기능은 사라졌고, 그동안 이를 의지하고 있었던 지역업체 또한 된서리만 맞았다.

여기에 재량사업비 일환으로 자신의 지역구에 민원성 사업을 해결할 수 있었던 시도의원들도 자신을 도와줬던 지역업체들에게 재량사업을 마음대로 줄 수 없게 됨에 따라 이들도 본의 아닌 의문의 일패를 당한 셈이다.

그동안 지역업체라는 이유로 수의계약을 통해 관급공사를 해오던 수많은 업체들은 나주시의 수의계약 축소를 야기시킨 언론사에 대해 때아닌 불평을 해야만 했다.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까지 태웠다고 난리 아닌 난리가 일었다.

그런 강인규 시장이 이번에는 명절선물을 두고 또한번의 반격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언론에서 나주시장이 명절 때 돌리는 지역농산물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의문을 제기하자 아예 농산물 명절선물을 없애 버린 것이다.

본의아니게 이번에는 과수농가가 된서리를 맞았다. 매년 나주시에서 구매해오던 지역특산품 나주배가 판매갯수를 떠나 상징적 의미로 해석됐는데 올해는 때아닌 선거법 논란에 그 특수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반면, 그동안 나주시장이나 지역 정치인들이 명절선물로 지역특산품인 나주배를 꾸준히 구매해 사용했고, 이것은 자연스러운 명절분위기에 따라 정례적인 행위로 인정되어 왔지만 언론에서 딱 한번 문제제기에 아예 없애버린 것을 두고 어이없다는 분위기도 만만찮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 명절특수를 노릴 수 없게된 농가들이 문제를 삼은 언론사에 화풀이라도 하라는 것인지 정면으로 맞서지 않고 또 이이제이식으로 국면을 돌파하려는 강인규 시장의 스타일이 발동됐다는 분석이 나돈다.

수의계약 특혜의혹이 일자 수의계약 제도 자체를 축소해 업계에서 반발이 일어나도록 유도하고, 명절선물을 두고 선거법 논란이 일자 아예 명절선물로 지역농산물을 없애버려 농가들로 하여금 반발심을 유도하려는 속셈아니냐는 분석이다.

그럴리야 없겠지만 강인규 시장이 행정과 정치를 구분했으면 한다.
행정에 정치가 과도하게 개입하면 제2, 제3의 피해자가 양산되고 그 대부분이 시민들이다. 관급공사 수의계약 폐지나 지역농산물 명절선물 배제가 정치적 꼼수가 아니었기를 바랄뿐이다.

박철환 najunewsn@hanmail.net

<저작권자 © 나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