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읽는 신문에서 보고 듣는 신문으로

기사승인 2020.01.0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나주신문 구독자 여러분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그 동안 부정기적인 발행으로 인해 나주신문에 대한 걱정과 염려가 많았던 점에 감사와 함께 송구스러움을 새해 인사와 함께 전합니다. 풀뿌리 언론으로서 우리들의 이야기, 나주사람들의 삶, 내 이웃과 친척들의 이야기를 담는 진정한 지역신문이 되고자 시민기자단, 폭넓은 운영위원단 등 다양한 시도들을 펼쳐왔지만 여전히 자리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을 솔직하게 고백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잘못은 나주신문이 독자들의 눈높이와 요구사항에 부응하지 못한 점일 것입니다. 또한 급변하는 주변환경의 변화에 대해 제때 대응하지 못하고 기존 지역언론의 행태에만 머무른 점도 오늘날의 어려움을 초래한 잘못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이에 나주신문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이름만 빼고 모든 것을 바꾸어가려고 합니다. 시스템, 운영방식, 언론형태, 취재방식 등 모든 것을 바꾸는 작업중에 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읽는 신문에서 보고 듣는 신문으로의 변화일 것입니다. 일주일에 한번씩 지면을 통해 지역소식을 전달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인터넷, 팟캐스트, 유튜브 등을 통한 실시간 전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독자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점 거듭 사과드리며 새로운 형태의 나주신문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나주신문 najunewsn@hanmail.net

<저작권자 © 나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