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15 총선일정 막올랐다

기사승인 2020.03.25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26일부터 27일까지 후보자 등록

   
 
오는 4월 15일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나주화순의 경우 민주당 경선이 곧 본선이라는 인식아래 이미 신정훈 예비후보가 지난 3월 초에 민주당 후보로 확정되면서 사실상 열기는 많이 사그라든 상황이다.

하지만 여전히 선관위에 등록된 후보는 여러명이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신정훈 예비후보를 비롯해 민중당의 안주용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장수희, 조만진 후보가 각각 예비후보로 등록되어 있다.

총선일정도 확정됐다.
거소자투표 즉 신체장애로 거동이 불편한 유권자는 3월 28일까지 읍면동사무소에 거소자투표 신고를 하면 병원이나 자택에서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다. 단 마감일이 28일이기 때문에 늦어도 27일까지 투표신고서를 우체국에 접수해야 한다.

거소투표자의 경우 거소투표용지는 선거공보물과 함께 발송된다.
3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후보자 등록일이다.

나주화순의 경우 과연 몇 명이 최종 국회의원 후보자로 등록할지 주목된다.
정당의 추천을 받은 후보자는 추천정당의 추천서 첨부해 등록하면 되고, 무소속 후보자의 경우는 선거구 안의 선거권자 300명 이상 500명 이하 추천장을 첨부해야 한다. 기탁금은 1,500만원이다.
본격적인 선거개시일은 4월 2일이다. 이날부터 후보자 선거벽보가 개시되고 후보자의 현수막이 게첨된다.

코로나19로 인해 활발한 선거운도을 기대할 수 없는 이번 총선에서 후보자의 선거공보물의 중요성이 커졌다. 대면운동이 이전에 비해 제한된 국면에서 후보자의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선거공보물과 안내문은 4월 5일까지 유권자에게 발송된다.

4월 10일부터 11일 오전6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사전투표일이다. 사전투표는 읍면동별 사전투표소에 신분증만 있으면 어디서든 투표가 가능하다.

4월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가 투표일이다. 투표장에 갈때는 반드시 신분증을 소지해야 한다. 집으로 발송된 선거안내문에서 자신에게 부여된 선거인 번호를 외우고 가면 보다 빨리 투표를 마칠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는 총 2장의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가 제공된다.

한 장은 지역구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투표용지이고 또 하나의 투표용지는 정당이름이 적힌 비례대표용 투표용지이다. 지역구 국회의원 투표용지는 지지하는 후보에 기표하면 되고 비례대표투표용지는 지지하는 정당에 기표하면 된다. 기표된 두장의 투표용지를 회송용 봉투에 담아 투표함에 넣으면 끝난다.

또 하나 이번 21대 총선부터는 선거법 개정에 따라 만18세 이상(2002년 4월 16일 출생자) 투표가 가능해졌다. 확대된 젊은 유권자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도 주목된다.

박철환 najunewsn@hanmail.net

<저작권자 © 나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