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옛 나주극장 어떻게 부활할까

기사승인 2020.06.12  

공유
default_news_ad1

- 나주시, 1930년대 나주 지역 최초 극장,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193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나주 지역 최초 극장으로 지역민과 희로애락을 함께해왔던 옛 나주극장이 문화체육부의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대상지 공모사업에 선정돼 향후 어떤 컨셉으로 부활할지 주목된다.

나주시는 옛 나주극장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 대상지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나주시에 따르면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업은 유휴공간으로 남겨져 방치된 산업단지, 폐 산업시설 등을 문화적 환경을 갖춘 장소로 재창조에 지역 문화 진흥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물리적인 시설 개선뿐만 아니라 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민과 함께하는 문화적 재생을 통해 지역만의 고유한 특성이 담긴 장소로 만드는 것이 주 목표다.

공모 대상지로 선정된 옛 나주극장(금성동14-1)은 나주 지역 최초 극장으로 1930년대 당시 나주천 정비사업를 통해 조성한 하천부지에 소주공장, 잠사공장 등 산업시설과 함께 들어섰다.

1990년대 극장문을 닫기까지 정치·사회·문화·예술 활동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자 시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대표적 근대문화시설로 꼽힌다.

나주시는 공모 선정에 따라 (재)지역문화진흥원과 함께 유휴공간 소재 지역 기초현황 및 환경 분석, 옛 나주극장 현황분석 및 문화재생 방안 수립, 국내·외 유사사레 소개 및 문화재생사업 추진단계별 프로세스 제안, 문화재생 추진 기대효과 등에 대한 연구에 착수해 내년 1월 연구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강인규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잠들어있던 옛 나주극장이 나주정미소에 이어 원도심 활성화와 시민을 위한 문화재생활동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도시재생사업, 근대유산활용사업 등과 연계해 나주 읍성권을 살아있는 박물관 도시로 조성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신문 najunewsn@hanmail.net

<저작권자 © 나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