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NA+US와 함께 드론 전문가로

기사승인 2021.07.27  

공유
default_news_ad1

-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로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주)날다

 

   
 

DNA+US 기반기업 청년일자리 프로젝트(이하 DNA+US 프로젝트)는 디지털 경제전환과 비대면화(Untact) 등 4차 산업혁명 가속화로 인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전라남도 청년 일자리 정책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년대비 26.9%가 위축된 채용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 IT/SW 관련 기업의 원활한 인력 공급으로 미래 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재)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으로󰡐DNA+US 프로젝트󰡑를 지난 1월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청년 근로자 인건비 지원, 직무교육, 컨설팅 등 일자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드론기업 ㈜날다 … 광양만권 기반으로 드론산업 대표기업으로 성장 목표

2017년에 설립된 ㈜날다는 드론을 중심으로 10명의 임직원이 의기투합해 드론제조, 전문교육 등 다양한 비즈니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강원혁 대표는 RC 헬리콥터 조종 동호회에서 20년 넘게 활동하면서 드론에 대해 관심을 가지며 창업 아이템으로 활용하게 됐다. “광양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여수 국가산업단지를 배후로 두고 있어요. 앞으로 드론이 일선 산업현장에서 보편화 된다면 광양이 드론산업의 최적지가 될 거라고 믿어요.”라고 말하는 그는 DNA+US 프로젝트가 창업 초창기를 탄탄하게 보낼 수 있는 󰡐교두보󰡑라고 표현했다.

󰡒드론은 기계지만,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잖아요. 우리는 사람이 필요했어요.󰡓라는 강원혁 대표는 고급 인력이 서울 등 수도권으로 쏠리고 있어 역량 있는 직원을 선발하는 일이 어려웠다. 지역 내에서 스타트업과 드론산업에 대한 인식이 보편적이지 않아 체계를 잡는데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비교적 빨리 자리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DNA+US를 비롯한 전라남도의 일자리 정책 사업이었다.

“농업, 화학, 제철, 에너지 발전시설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드론이 활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겠습니다.”고 말하는 그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지만 지원사업을 발판삼아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경기도 청년의 전라남도 정착 … 기회를 만들 줄 아는 사람으로 성장할 것

DNA+US 프로젝트를 통해 ㈜날다에 입사한 권반석 씨의 고향은 경기도다. 고등학교 졸업 후, DNA+US 모집 공고를 보고 아무 연고도 없는 전라남도로 무작정 내려왔다. 특성화고등학교에서 기계를 전공했던 권반석 씨는 틀에 박혀 있는 일보다 󰡐도전적인 일󰡑에 관심이 많았다.

󰡒말은 제주로, 사람은 서울로라는 속담이 있죠. 지방 청년도 서울로 올라가는데, 반대로 저는 지방으로 내려왔어요. 오히려 기회가 많을 것 같았어요󰡓라고 말하는 그는 현재 ㈜날다에서 드론 설계와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있다. 처음 입사 당시에는 실수도 많았지만 선배 입사자의 도움으로 지금은 직접 드론을 설계할 수 있는 수준까지 업무를 인정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DNA+US 프로젝트를 통해 참여청년의 󰡐성장󰡑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직무교육과 컨설팅이 실무 적응에 많은 도움이 됐다.

󰡒학교 교육과 실무는 많이 다른 것 같아요. DNA+US 프로젝트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잡았어요.󰡓라고 소감을 밝힌 그는 앞으로 전라남도에서 정착하며 드론 전문가로서 성장을 다짐했다.

전라남도 융‧복합 산업분야 중심 미래형 일자리 창출이 목표

DNA+US 프로젝트는 전라남도의 4차 산업혁명 디지털 기술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ICT/SW 관련 지역 내 산업 생태계 체질을 개선하고, 그에 걸맞은 역량 있는 인재를 지속적으로 양성하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다.

때문에 참여 기업과 청년에 대한 맞춤형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난 6월에도 2박 3일간 4차산업 관련 기본직무교육을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최신 산업 동향을 익히고, 빅데이터(Big Data), 가상증강현실(AR/VR), 인공지능(AI) 분야 전문 강사의 맞춤형 강의로 호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이건섭 전라남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전라남도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을 통해 한국판 뉴딜과 블루이코노미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신성장 동력 중심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기업과 청년이 모이는 전라남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나주신문 najunewsn@hanmail.net

<저작권자 © 나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